1/31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3

[스포츠서울 이주상기자] 한국 최고의 치어리더인 김연정이 남성지 맥심(MAXIM) 3월호 화보를 장식했다. 맥심과는 2년 만의 재회다. 변함없는 미모와 몸매를 자랑한 13년 차의 베테랑 치어리더인 김연정은 “꾸준한 관리만이 답이다. 다이어트, 운동, 피부 관리는 물론, 올해는 필라테스 자격증도 딸 계획이다”라고 인터뷰에서 말했다. 최근 후배 치어리더이자 맥심 표지를 장식한 안지현,과 서현숙에 대해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