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1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4

볼걸 임무에 나선 치어리더 최미진이 주심에게 볼을 가져다주고 있다. [광주=스포츠서울 최승섭기자] 볼걸 하랴, 그라운드공연 하랴 바쁘다! 바빠!KIA 치어리더 최미진의 이야기다.최미진은 10일 광주-기아챔피언스필드에서 열린 2017 KBO리그 KIA 타이거즈와 삼성 라이온즈와의 경기에서 볼걸 임무를 맡았다.KIA는 치어리더들이 교대로 볼걸, 배트걸, 장비 임무를 나눠 하고 있다.볼걸하며 내내 뛰어다니다 5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