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2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6

[스포츠서울 강명호기자] 흔히, 보통 여성들은 다이어트에 각별한 신경을 쓴다. 하지만 그와 정반대로 '살빼면 욕을 먹는 여자'가 있다. '돌아온 꿀벅지 미녀' 최미진 치어리더가 주인공이다. 지난 봄 머슬마니아대회 출전을 위해 무려 10kg 이상의 체중감량은 했던 그다. 대회를 마친 후 최미진은 "살빼고 욕 많이 먹었다"며 하소연을 하기도 했다. 하지만 다시 되찾은 그만의 '건강한 매력', 최미진의 "추위야 물렀거라!" 근황을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