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3 / 31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0

인천 전자랜드가 18일 인천 삼산월드체육관에서 열리는 전주 KCC와의 홈 경기에 인천 신한은행 에스버드 여자농구단을 초청한 가운데, 신한은행 간판 스타인 김단비가 농구팬을 대신해 하프 타임을 이용해 3점슛 이벤트에 참가해 슛을 성공시키며 환호하고 있다. 이날 경기는 리그 5위로 중위권에 포진한 전자랜드가 리그 8위의 하위권인 KCC를 홈으로 불러들여 3연승 도전에 관심을 모았다. 반면 KCC는 하위권 탈출을 위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