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31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1

[스포츠서울 이주상기자] 할리우드의 이슈메이커인 카일리 제너(22)와 켄달 제너(23) 자매가 지난 6일 미국 뉴욕에서 열린 ‘2019 멧 갈라(메트로폴리탄 미술관 코스튬 인스티튜트 갈라) - ‘캠프: 노트 온 패션(Camp: Notes on Fashion)’에서 화려한 자태를 뽐냈다. 멧 갈라는 해마다 열리는 패션 축제로 수많은 셀럽들이 유명 디자이너들이 만든 의상을 입고 레드카펫을 수놓는 것이 하이라이트다. ...